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선장, 10년 전 인터뷰…"일본 자위대 구출 받아"

입력 : 2014-04-18 11:35:04 수정 : 2014-04-18 19:19: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년들이 모두 직장을 갖고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세상이 되고 여객선 승객이 많았으면 좋겠다"

세월호에서 가장 먼저 탈출했다는 비난을 받은 세월호 이준석 선장(69)의 10년 전 인터뷰가 보는 이들에게 씁쓸함을 남기고 있다. 

이 선장은 지난 2004년 1월 1일 제주투데이와 인터뷰를 가졌다. 해당 기사에는 이 선장이 배를 운항하게 된 계기와 그의 30년 바다 인생에 대한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서해 노을 위에 시를 쓰다'라는 제목의 기사에 따르면 이 선장은 20대 중반 우연히 배를 타게 된 후 20년 동안 외항선을 몰았다. 이후 10년은 여객선 선장을 지내 총 30여년 간 바다와 함께 했다. 여객선 선장이 된 뒤 이 선장은 처음에 제주~부산 노선을 운항했으나 나중에 지금의 제주~인천 노선을 소화하게 됐다.

당시 인터뷰에서 이 선장은 "처음 탄 배가 원목선이었는데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역에서 배가 뒤집혀 일본 자위대가 헬리콥터를 이용해 구출해 줬다"며 "그때 만일 구출되지 못했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바다에서 태풍을 만났을 땐 ‘다시는 배를 타지 말아야지'하는 생각을 했지만 사람이란 간사해서 그 위기를 넘기고 나니 그 생각이 없어져 지금까지 배를 타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 선장의 당시 인터뷰 일부를 발췌한 내용.

이 선장은 "해가 떠오를 때의 바다는 용솟음치고 들끓는 것 같지만 석양 때가 되면 조용하기만 하다"며 "어느새 인생을 정리하는 나이가 돼 옛일을 돌이켜보니 마음이 숙연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설날이나 추석 등 특별한 날을 가족과 보낸 적이 드물다"며 "이제는 가족들도 그런 것에 대해 서운해하지 않고 이해해준다"고 말하는 그에게서 씁쓸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대신에 고향을 방문하는 사람들을 여객선으로 실어나르며 내가 누리지 못하는 행복한 시간을 그들은 가족들과 누릴 수 있게 하는데 위안을 얻는다"는 이 선장은 "오늘도, 내일도 나는 배와 함께 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갑신년 소망을 묻는 질문에 "청년들이 모두 직장을 갖고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세상이 되고 여객선 승객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그는 한겨울 매서운 바람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바다로 나가기 위한 힘찬 날갯짓을 하고 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