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경규, 공황장애 고백 "죽을 것 같았다"

입력 : 2012-01-09 09:49:24 수정 : 2012-01-09 09:49: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그맨 출신 방송인 이경규(51)가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 출연한 이경규는 '남자, 그리고 중년의 사춘기'란 주제로 심리상담을 받는 도중 공황장애 진단을 받고 약을 복용한 지 4개월 정도됐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이경규는 "가끔 죽을 것 같은 기분이 들 때가 있다. 가만히 서 있다가도 살아있나 보려고 스스로 꼬집어 보기도 한다. 마비가 오는 것 같은 기분일 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엘리베이터가 마음에 안 들면 10층까지 걸어 올라간다"면서 "불안하고 고독하고 쓸쓸했는데 이 얘기를 하면 프로그램에 영향을 줄까 봐 참았다"고 그동안의 고충을 털어놨다.

공황장애는 특별한 이유 없이 예상치 못하게 나타나는 극단적인 불안 증상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이경규의 증세를 들은 전문의는 "공황장애가 심하게 몰려올 때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현재 운동과 약물 치료로 많이 호전된 상태라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