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태웅, 대인기피증 호소→촬영 중단 “TV 출연 후 사람들이 뒤에서 ‘저 XX’ 욕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2-23 17:01:35 수정 : 2021-02-23 17:0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년 농부’ 한태웅(17·사진)이 방송 출연 이후 사람들에게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유튜브 채널 ‘태웅이네’에는 지난 18일 ‘대인기피증’이라는 제목의 영상과 함께 “예의를 지켜주세요”라는 설명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시내 구경에 나선 한태웅은 “조금 더 돌아다니면 쇼크 올 것 같다. 어지럽고 머리가 아프다. 소밥도 빨리 줘야 하고”라며 서둘러 실내로 이동했다.

 

그는 “사실 TV에 나오고 나서 시내에 돌아다니면 사람들이 알아보고 안 좋은 말을 해서 기억으로 남는다”며 “사람 많은 곳이 싫다”고 털어놨다.

 

이에 제작진이 무슨 말을 들었냐고 묻자 “저 XX, 이 XX, 뒤에서 무슨 발 그런 얘기를 한다”며 “그 뒤로는 카메라 들고 사람 많은 곳 안 간다. 무섭다”고 토로했다.

 

당시 상황이 큰 상처로 남았다는 고백에 제작진은 ‘이날 충격을 받은 PD는 촬영을 중단했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영상을 마쳤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사진=유튜브 채널 ‘태웅이네’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