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며늘아기”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8-20 18:54:09      수정 : 2018-08-20 18:54:59
이전 다음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의 최고령 상봉자인 백성규(101) 할아버지가 북에서 온 며느리 김명순(71)씨와 손녀 백영옥(48)씨를 만나 기뻐하고 있다.

금강산=사진공동취재단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포토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