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틀즈 존 레넌 총격 당시 사용됐던 총알 경매로 나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2-26 11:00:00 수정 : 2024-02-26 14:5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록의 전설 비틀즈의 멤버 존 레넌이 43년전 암살될 당시 사용됐던 총알이 경매에 나왔다고 영국 BBC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틀스의 존 레넌을 암살한 마크 데이비드 채프먼이 사건일인 1980년 12월8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 앞에서 쏜 총알이 경매에 나왔다. 영국 뉴캐슬의 경매업체 앤더슨 앤드 갈런드는 전직 영국 경찰관 브라이언 테일러의 가족 의뢰로 오는 29일 이 총알을 경매에 부칠 예정이다.

존 레넌 암살범인 마크 채프먼(오른쪽)과 그가 범행에 사용한 권총. 로이터연합뉴스

브라이언 테일러는 레넌 암살 사건 4년 뒤인 1984년 9월 경찰관 지망생들을 인솔하고 뉴욕 경찰을 방문해 비무장 상태로 순찰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총격 사건에 휘말렸다. 이에 뉴욕 경찰은 사과의 의미로 비틀스 팬이었던 그를 과학수사 부서에 있는 박물관에 데려갔고, 마크 채프먼이 범행에 사용한 총알도 선물로 줬다. 영국으로 돌아간 브라이언 테일러는 마크 채프먼의 권총을 들고 있는 자신의 사진과 함께 총알을 액자에 넣어 평생 사무실에 걸어뒀다.

 

고인이 된 브라이언 테일러의 가족들은 경매업체를 통해 존 레넌의 또 다른 진정한 팬이 역사적 유물을 소장할 때가 됐다고 전했다.

 

앤더슨 앤드 갈런드는 총알 가격을 1500∼2000파운드(약 253∼338만원)로 감정했다. 암살범 마크 채프먼은 종신형을 선고받고 68세인 현재까지 복역 중이다. 가석방불허 기간 20년이 지난 뒤 2000년부터 2년마다 가석방을 신청하고 있지만 모두 기각됐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