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르신, 밤에 꼭 불 끄고 주무세요”…수면 시 빛 노출 건강에 악영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3 17:23:37 수정 : 2022-06-23 17:2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연구팀 “수면시 빛 노출될수록 당뇨병·비만·고혈압 발병률↑”
“빛 밝을수록 늦잠 확률↑…늦잠 잘수록 심혈관·대사장애 위험↑”
노년층 불면증. 게티이미지뱅크

 

노년층이 잠잘 때 빛에 노출될수록 당뇨병·비만·고혈압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따라서 수면 중에 노출되는 빛의 양을 피하거나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시카고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 의학전문대학원 연구팀은 이 같은 내용의 연구 논문을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연구팀은 당뇨병과 심혈관계 질환 발병 위험이 높은 63∼84세의 남녀 552명에게 손목시계처럼 찰 수 있는 빛 노출 측정 장비(액티그래프)를 지급했다. 이어 일주일간 평소처럼 생활하도록 한 뒤 결과를 살펴봤더니 297명(53.8%)이 수면 중 적어도 5시간 이상 빛에 노출되고 있었다.

 

이들을 추적조사한 결과, 수면 중 빛의 영향을 받는 경우 비만 가능성은 40.7%로, 그렇지 않은 이들의 26.7%보다 높았다. 당뇨병과 고혈압 발병 우려도 빛의 영향을 받는 집단(17.8·73.0%)이 그렇지 않은 집단(9.8·59.2%)을 웃돌았다.

 

연구팀의 김민지 노스웨스턴대 신경학과 조교수는 “야간 빛 노출과 발병 빈도 사이에 차이가 있는지 알아볼 수 있었다”고 이번 연구 의미를 설명했다.

 

필리스 지 박사도 “수면 중 빛이 밝을수록 더 늦게 일어날 가능성이 높고, 늦잠을 자는 사람일수록 심혈관 또는 대사 장애 위험 역시 커진다”며 “수면 중에 노출되는 빛의 양을 피하거나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년층이 가끔 밤에 화장실에 갈 수도 있는 만큼 푸른색 계열보다는 노란색(호박색)이나 붉은색 계열의 야간 조명을 지면에 가깝게 설치하는 것을 권유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잠’(Sleep)에 실렸다.

 

한편 CNN은 이 소식을 전하면서 ▲창문과 먼 곳에 침대 두기 ▲잠자리 근처에서 노트북과 휴대전화 충전하지 않기 ▲수면용 안대 착용 등을 조언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