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일상회복 중단 여부 발표 미룬다… 방역대책 결론 못내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5 21:43:44 수정 : 2021-11-25 21:43: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26일 예정됐던 정부의 방역 대책 발표가 연기됐다.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지는 가운데 ‘비상계획’ 발동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해석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5일 공지를 통해 “오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내용을 토대로 관계부처 및 업계, 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해서 내일 코로나19 브리핑은 통상적인 브리핑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어 최근 엄중해진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 조치를 논의했다.

 

당초 정부는 이 내용을 바탕으로 다음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방역 대책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었다.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 확대를 비롯해 기존 사적모임·영업시간 규제와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처가 비상계획에 포함될지에 사회적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이날 회의는 참석자들 사이에서 방역 대책 방향을 두고 의견이 분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령층 추가접종에 속도를 내고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에도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를 확대 적용하는 등의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