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출 규제, 금리 인상… 쏟아지는 변수에 주택 시장 ‘올스톱’

입력 : 2021-11-14 19:26:15 수정 : 2021-11-15 03:14: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출·금리·종부세·대선 복합 작용
서울 아파트·전세 거래 건수 급감
일각 “12월 집값 하락 전환될 수도”
14일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업체 모습. 연합뉴스

늦가을 주택 시장이 사실상 ‘올스톱’된 모습이다. 정부의 대출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종합부동산세 부과, 내년 대통령 선거 등의 변수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1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공개된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 9월 2697건으로 2019년 3월(2282건) 이후 2년 6개월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10월 거래신고 건수도 현재까지 1910건에 그치고 있다. 10월 계약물건의 주택거래 신고일이 이달 말까지인 것을 감안하면 전월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 거래도 부진하다. 9월과 10월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 건수는 각각 1만1000여건 정도로 2017년 10월(1만1022건) 이후 약 4년 만에 최소치다.

거래가 급감하면서 가격도 상승폭이 둔화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14%로, 3주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 전셋값 상승률도 0.12%의 안정세를 보였다.

정부의 강력한 대출규제와 금리 인상이 직격탄을 날렸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시중은행의 대출 금리가 3% 후반에서 최고 5%까지 치솟으면서 매수세가 위축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은행이 25일 기준금리를 1%대 올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관망세는 더욱 짙어지는 분위기다. ‘역대급’ 종부세 부과도 거래 부진의 한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 12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의 모습. 뉴시스

시장에선 거래 부진이 지금처럼 지속할 경우 다음 달 이후 본격적으로 집값이 하락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KB국민은행 박원갑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대출규제의 타격을 받은 강북지역은 아파트값이 보합에 가까운 수준으로 상승폭이 줄고 있다”며 “다음 달 중에는 마이너스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접어들면서 서울 재건축 등 규제완화와 개발 공약이 제시되면 집값 상승폭이 다시 커질 가능성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태리 '순백의 여신'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
  • 이달의 소녀 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