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홍준표, 야권 통합차원에서 당에 들어와야”

입력 : 2021-05-05 10:00:00 수정 : 2021-05-05 09:5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홍준표 복당 문제 놓고 설왕설래
초선 그룹에선 반대 목소리 공개적으로
洪 “노마지지의 역량이 필요한 때”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5일 당 밖에 있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해 “우리 당의 당대표를 지냈고, 대권 후보까지 나오신 분이니까 야권 통합 차원에서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당대표 권한대행이 들어섰으니까 그런 과정을 거쳐서 빨리 결정을 해야 하리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차기 대선을 준비하는 홍 의원의 복당 의지는 강한 편이다. 홍 의원은 지난 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나라가 혼란에 빠졌다. 노마지지(老馬之智, 늙은 말의 지혜)의 역량이 필요한 때”라고 썼다. 홍 의원이 언급한 ‘늙은 말’은 자신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복당 의지가 담겼다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실제 복당까지는 험난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초선 그룹 등에서 홍 의원의 복귀를 반기지 않는 분위기도 있기 때문이다. 차기 당권에 도전하는 김웅 의원은 전날 인터뷰에서 홍 의원 복당 문제에 대해 “들어오시는 분이 결정하는 것”이라면서도 “몇몇 리더들께서 정말 마음 속에 있는, 흉금에 있는 말을 그냥 막 하다 보니까 그것 때문에 선거를 망치는 경우가 많았다. 당원을 생각하고 당을 생각하는 그런 자세, 변화하겠다라고 하는 그런 마음이 있어야 들어올 수 있는 것”이라고 거리를 뒀다. 김 의원은 이른바 ‘유승민계’로 분류되는데 당 내 또 다른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입장에선 홍 의원의 복당이 달갑지 않을 수 있다.

 

조수진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안과 밖에 계신 분들은 '책임 정치'라는 네 글자를 깊이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직격했다. 최근 정치 활동 재개를 선언한 황교안 전 대표와 당 밖에 있는 홍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조 의원은 “내년 3월 대선을 이끌 당 지도부 경선을 앞두고 당 대표였던 분, 유력한 대선주자로 꼽혔던 분 등이 본격적인 활동 재개를 희망하고 있다”며 “지난주 치러진 원내대표 선거에서도 당내 의원들에게 특정 후보를 당부했다는 설, 말들이 쏟아졌다. 그러나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말씀을 간곡히 드린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지역구 의석 253석 중 절반에 가까운 121석이 걸린 수도권에서 '강남 벨트'와 분당 등을 제외하고는 의석을 얻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책임 정치’는 잘못을 인정하고, 진정으로 사과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며 “문재인 대통령, 정부·여당과 우리가 다르고, 달라야 하는 점은 '책임 정치'여야 한다”고 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