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지역 중·고생 흡연율 ‘전국 최저’

입력 : 2021-05-05 03:00:00 수정 : 2021-05-04 15:47: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육부 등 청소년건강행태조사 결과

대구지역 중·고교생 흡연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의 제16차 청소년건강행태조사 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 중·고교생의 흡연율은 2.6%로 최하위 수준이었다. 전국 평균(4.4%)보다는 1.8%포인트 낮았다. 2019년(6.0%)에 비해 3.4%포인트 감소했다.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률도 1.2%로 전국(1.9%)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중·고교생 흡연율은 전북이 6.6%로 가장 높았고 다음이 충북(5.9%), 강원·광주(각 5.7%), 울산·전남(각 5%)  등이 뒤를 이었다.

 

대구교육청은 학교 흡연 예방사업과 흡연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높이는 점 등이 대구지역 중·고교생 흡연율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교육청은 '담배 제로 학교 만들기'를 위해 학교 흡연예방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해도 대구지역 전체 초·중·고교(466개교)에 약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흡연예방심화형학교 55개교를 운영한다.

 

학부모 감시단도 구성해 담배판매업소에서 청소년에게 담배를 팔지 않도록 홍보하거나 모니터링하고 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흡연 학생과 교사가 멘토·멘티를 맺고 지도하는 ‘흡연 학생 3관왕(관계·관리·관점) 라이프코칭 프로그램’ 등 학교흡연예방사업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