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舊 금가동 백의의 천사’ 김영웅이 밝힌 ‘빈센조’ 종영 소감 “여운 오래 남을 듯”

입력 : 2021-05-03 14:50:28 수정 : 2021-05-03 17:5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까사노 패밀리 앞날에 행운 함께 하길”

 

드라마 ‘빈센조’에 출연한 배우 김영웅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영웅은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박석도(김영웅 분) 역을 맡아 활약했다.

 

3일 김영웅은 "배우란 늘 헤어짐을 각오해야 하고 감내해야 하는 직업입니다. 더구나 그 헤어짐의 대상들이 이토록 아쉬웠던 적이 떠오르지가 않네요"라는 말로 종영 소감을 시작했다. 이어 "그들의 멋진 하모니, 밀알과도 같은 수많은 스태프의 희생, 무엇보다 배우들에게 힘이 되어 주었던 김희원 감독님의 웃음소리, 이 모든 힘이 모여 빈센조라는 멋진 성이 완성된 것 같습니다"라며 "그 성 위에서 멋진 배우들과 맘껏 뛰어 놀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또 김영웅은 "이제 또 다른 현장에서 또 다른 사람들과 또 다른 작업을 하게 되겠지만 아쉬움의 여운이 제법 오래 가슴에 남을 듯합니다"라며 완벽한 합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 '빈센조' 동료 선후배 배우는 물론, 스태프들과의 찬란했던 시간을 짐작할 수 있게 해주는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김영웅은 "천재 박재범 작가님, 천재 김희원 감독님, 그리고 함께 한 빈센조 까사노 패밀리의 앞날에 행운과 행복이 함께 하길 빕니다"라고 마무리 했다.

 

2일 20회를 끝으로 종영한 '빈센조'에서 박석도는 마지막 회까지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바벨과 마지막 대전을 앞둔 빈센조(송중기)를 위해 전우애를 불태운 금가의 까사노 패밀리들과 박석도는 도주하는 바벨 장한석 회장(옥택연)의 뒤를 쫓았다. "바닷가에서 생태계 포식 한 번 해보자"라며 장한석의 발목을 잡아 챈 ‘금가동 뉴트리아’ 박석도. 마지막 순간까지 잔혹한 장한석은 이철욱(양경원)을 칼로 찔러 죽음의 문턱에 가게 만들었는데, 바로 그 순간 석도의 눈부신 활약이 철욱을 살릴 수있었다.

 

늘 순백색의 의상만 입고 나오는 석도의 심상치 않은 과거사가 어떤 방식으로 극에서 드러날지 궁금증을 자아내던 터. 마침내 최종회에서 석도는 피를 흘리는 철욱에게 응급처치를 하며 "외과 간호사 출신, 금가동 백의의 천사였다"라고 커밍아웃을 했다. 박석도를 비롯한 금가 까사노 패밀리의 도움 속에 빈센조는 장한석을 잡아 경찰을 따돌릴 수 있었고, 처절한 응징을 할 수 있었다.

 

극 초반 바벨의 용역으로 금가 프라자는 물론 빈센조와 적대 관계의 빌런으로 등장했던 박석도지만 중반부에 이르러 금가프라자에 합세해 진정한 까사노 패밀리로 거듭나면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게 됐다.

 

한편 김영웅은 JTBC '언더커버'에도 특별출연으로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3회에서 역무원 역으로 깜짝 등장해 특유의 차진 캐릭터 연기로 반가움을 더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사진=tvN 방송화면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