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송사 여기자 “성추행 당했다” 허위 고소했다 검찰 송치

입력 : 2021-04-30 08:49:42 수정 : 2021-04-30 09:3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함께 술을 마시던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허위 고소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사 여기자 A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지난해 8월쯤 여수시 여서동의 한 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성 B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허위 고소를 한 혐의로 모 방송사에 근무하는 A씨를 조사한 뒤 29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A씨가 술에 취해 탁자에 엎드려 잠들어 있는 B씨를 접촉 한 점과 웃으면서 헤어지는 모습이 포착된 장면 등 여수산단 업체에 근무하는 B씨와 목격자들의 진술이 일관된 점 등을 바탕으로 A씨의 무고 혐의를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가 고소했던 B씨는 수사 결과 지난해 10월 무혐의 처분 받았다. 이어 B씨는 A씨를 무고 혐의로 고소해 수개월간 수사가 진행됐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