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시 재생·지방 공공택지 5만2000가구 공급

입력 : 2021-04-29 18:38:03 수정 : 2021-04-29 18:3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규모 정비·선도사업 27곳 선정
주택 2만1000가구 공급… 신속 정비
세종·울산·대전 3만1000호 추가
29일 정부가 ‘2·4 공급대책’의 후속조치로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한 20곳 중 한 곳으로 포함된 서울 중구 신당5동 일대의 저층 주거 밀집지역 모습. 뉴스1

2·4 공급대책의 일환으로 도시재생 선도사업과 지방 신규 공공택지를 통해 전국 5만2000가구가 추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주택공급방안 후속조치로 2만1000가구 규모의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20곳과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 7곳을 선정·발표했다.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은 대규모 정비가 어려운 저층 주거지를 소규모로 지정해 신속히 정비하는 방식이다. 부지 면적 10만㎡ 미만을 대상으로 하며, 건축규제 완화·국비지원 등의 혜택을 부여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서울 금천·양천·종로구를 비롯해 경기 성남시, 인천 부평구, 대전 동구, 광주 북구 등 20곳에서 1만7000가구의 주택이 추가로 공급될 전망이다.

주거재생혁신지구는 공공이 주도해 쇠퇴 지역의 주거 취약지를 주거·복지·생활편의 등이 집적된 지역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서울 구로구와 경기 수원시, 인천 미추홀구 등 7곳이 선도사업지로 이름을 올렸다. 국토부는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에 대한 세부적인 개발 진행방향 등을 지역주민·기초단체와 협의한 뒤 오는 10월까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국토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지난해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가파르게 오른 세종시에 분양 9200가구, 임대 3800가구 등 1만3000가구를 추가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번 발표에서 수도권 신규 택지 개발계획이 빠진 대신 지방의 중소규모 택지 2곳이 새로 공개됐다. 먼저 동해고속도로와 국도 24호선과 인접해 교통요건이 양호한 울산 선바위(183만㎡) 지구에 1만5000가구 규모의 주택이 공급된다. 인근 울산과학기술원, 울산대 등과 연계해 지역산업 종사자를 위한 주거단지를 조성하고, 자족 용지를 통해 산·학·연 클러스터를 구축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3000가구 규모의 소규모 택지인 대전 상서(26만㎡)지구도 경부고속도로 신탄진IC 등과 인접해 교통여건이 양호한 곳이다.

 

박세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