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서 서문교회 관련 8명 등 19명 신규 확진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9 08:48:10 수정 : 2021-04-29 08:48: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문교회 관련 누적 23명…예배 참석한 1천400여명 검사 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에서 중구 대형 교회 관련 8명을 포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명이 더 나왔다.

29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9명이 증가한 9천337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 중구 6명, 수성구·서구 각 4명, 달서구 3명, 동구·남구 각 1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8명은 서문교회 관련이다. 관련 확진자는 23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이 교회를 시설폐쇄 조치하고 전체 신도 3천200여명 가운데 4월 중 오프라인 예배에 참석한 1천400여명을 검사하고 있다.

서구 내당동 S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2명이 더 나왔다. 사우나 이용자의 n차 감염으로 누적 확진자는 40명이 됐다.

또 동구 청구고 관련 1명, 안동 지인모임 관련 2명, 수성구 이발소 관련 2명 등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의 접촉자, 경북 경산 확진자의 접촉자, 경남 사천 확진자의 접촉자도 1명씩 확진됐다.

1명은 헝가리에서 입국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