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 대통령 양산 사저서 인근 주민들 ‘중단’ 요구로 결국 공사 멈춰

입력 : 2021-04-28 22:00:00 수정 : 2021-04-29 06:2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 사저 주민들 “반대하는 곳에 가지말고 계속 사셨으면,,”
문재인 대통령 퇴임 후 사저가 들어설 경남 양산시 화북면 지산리 일원.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지낼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와 경호 시설 신축 공사가 인근 주민들의 반대로 임시 중단됐다.

 

앞서 일부 지역 주민들은 사저 공사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현수막 36개를 설치하며 즉각 반발에 나섰다.

지난 2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대에 문재인 대통령 양산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하북지역 17개 단체는 지난 21일 대통령 사저 부근과 통도사,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 일대 등에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 36개를 설치했다.

 

각 단체 명의로 된 현수막에는 ‘주민 동의 없는 사저 없다’, ‘평화로운 일상이 파괴되는 사저 건립을 중단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반대 이유는 지역 주민과의 사전 합의가 없었다는 것이었다.

 

서종철 하북면주민자치위원회 사무국장은 연합뉴스와 만나 “사저 공사와 관련해 청와대, 지자체는 공청회든 간담회든 어떤 방식으로 하북면민과 대화해야 하는데 그런 절차를 무시해 현수막을 부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청와대 경호처는 사저 경호 시설 공사에 앞서 지난 8일 평산마을 집행부 10여 명에게 설명회를 열었다.

 

청와대 경호처는 “공사에 따른 소음과 먼지, 차량 통행 등으로 인한 주민 불편이 예상돼 경호처 주관 사업설명회를 하는 등 수시로 지역 주민과 원활한 소통을 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설명회 참석 대상을 경호 시설 건립과 관련이 있는 평산 마을 주민으로 제한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경호 시설 건립과 직접 관련된 주민의 불편 및 애로사항을 지속 청취해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서 사무국장은 “소수 몇 명을 상대로 공청회를 한 것”이라며 “하북면민 입장은 배제됐다”고 반박한다.

 

청와대는 지역 주민들이 제기한 소음 등의 불편 사항을 점검한 뒤 공사를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는 공사 중단에 대해 “공사로 인한 분진이나 소음 등 주민 불편 발생 가능성을 점검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양산 덕계동 매곡마을 주민들이 문 대통령을 환영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뉴스1

이러한 가운데 현 사저가 있는 양산시 덕계동 매곡마을 주민들은 “가던 발길을 돌려달라”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매곡마을의 한 주민은 “주민들이 어제 밤에 내걸었다”며 “대통령이 주민들이 반대하는 하북에 가지 말고 계속 매곡마을에 사셨으면 하는 마음에 현수막을 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매곡마을 주민들이 내건 현수막은 매곡마을회관 주변과 문 대통령 현 사저 입구 등 덕계동 일대 10여개가 걸려 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주민 반발 등으로 ‘사저 부지의 변경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사저 변경 가능성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