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서욱에게 “軍 부실급식 폭로 병사 징계 사실이냐?”

입력 : 2021-04-29 07:00:00 수정 : 2021-04-29 07:47: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 의원 “제보 병사가 한두 명이 아니다. 징계가 이뤄졌다면 정말 큰일 난다” / 서 장관 “확인해 보라고 지시했고 아니라는 보고받았다. 다시 확인하겠다. 그런 일 없도록 하겠다”
서욱 국방부 장관(왼쪽)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부실급식 사실을 제보한 병사가 5일간 휴가 삭감의 징계를 받았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냐”라며 확인을 요청했다.

 

앞서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휴가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차원에서 부대 내 격리된 병사가 부실한 식사 실태를 토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후 해당 글이 파장을 일으키자, 다른 병사는 해당 페이지에 “사건 후 ‘이러면 너희만 힘들어져’라며 휴대전화를 반납하고, 없던 체력훈력까지 생겼다”라고 추가 폭로했다.

 

육군이 진상조사에 나선 가운데, 서욱 국방장관도 이날 하 의원의 질의에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지만 다시 확인해 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육군에) 확인을 해보라고 지시했고,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 다시 확인하겠다.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하 의원은 “제보 병사가 한두 명이 아니다”라고 일갈하며, “병사가 군 기밀을 유출했다면 징계를 해야 하지만, (이번엔) 군에서 개선해야 할 것을 올린 것이다. 구분을 해야 한다. 징계가 이뤄졌다면 정말 큰일 난다”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일부 간부가 제보한 병사들 처벌한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라면 일벌백계해야 한다. 1%도 안 되는 자격 미달자들이 99%의 헌신하는 군 간부 욕 먹이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육군 당국자는 “확인 결과 장관이 말씀드렸듯 징계 사실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국방부 업무 보고에 앞서 “최근 일부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과정 중에 격리장병 급식 부실, 열악한 시설제공, 입영장정 기본권 보장 미흡 등의 문제가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다”면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국방부와 각 군은 최단 기간 내에 부모님의 마음과 국민의 눈 높이에 맞춰 격리장병의 생활여건 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