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영애 장관,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박필근 할머니 방문

입력 : 2021-04-07 19:40:54 수정 : 2021-04-07 19:4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왼쪽)이 7일 대구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이용수 할머니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7일 대구와 경북 포항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박필근 할머니를 만났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이 할머니의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택을 방문했다. 이 할머니는 30년간 대구 달서구에 있는 39.6㎡ 크기의 공공임대아파트에 살다가 지난 2월 수성구에 있는 한 아파트로 이사했다. 기존 거주지가 간병인과 요양보호사가 머물 공간이 없고 공간이 협소해 방문객을 맞기 어렵다는 문제가 지적돼 대구시의 지원을 받아 이사했다. 새 아파트는 전용면적 84㎡에 방 3개, 화장실 2개로 알려졌다.

정 장관은 새 거처를 방문해 생활공간을 살펴보고 지원에 부족한 점이 없는지 확인했다. 새 거처는 이 할머니의 병원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희움역사관에서 가까운 도심권에 있다. 정 장관은 이 할머니의 거처를 둘러본 뒤 이 할머니와 함께 중구에 있는 희움역사관을 방문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회부하려 한다. 정 장관은 희움역사관을 둘러본 뒤 이 할머니에게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 할머니는 “장관님이 와주셔서 기쁘다”고 화답했다. 이어 “위안부 역사교육박물관을 세워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며 “역사교육을 위해 일본과의 활발한 교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어 포항에서 혼자 생활하는 박 할머니 자택을 찾아 박 할머니의 건강과 생활에 문제가 없는지 살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