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6% 전망… “백신·재정 투입 효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7 08:00:00 수정 : 2021-04-07 03:20: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성장률 3.6%로 상향
미국 워싱턴DC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외벽에 2021 IMF·세계은행(WB) 연례회의 알림 포스터가 붙어 있다. EPA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각국의 재정 투입 등으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이 직전 전망치보다 높아진 6.0%에 이를 것으로 6일(현지시간) 전망했다. 지난해 성장률은 대유행 직격탄으로 -3.3%로 추산했다.

 

IMF는 이날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가 6.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1월의 전망치 5.5%보다 0.5%포인트 올라간 수치로, 지난해 10월 5.2% 성장을 예측한 것과 비교하면 6개월 만에 0.8%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내년 성장률은 직전 전망치(4.2%)보다 0.2%포인트 오른 4.4%로 전망됐다. 거의 1년간 대유행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였던 지난해 성장률도 1월에 비해 0.2%포인트 상향 조정됐고, 올해와 내년 전망치 역시 오른 셈이다.

 

AP통신은 IMF가 올해 세계 성장률을 사상 최고 수준으로 전망했다며 IMF 통계를 찾을 수 있는 1980년 이후 세계 경제의 가장 빠른 확장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IMF는 매년 4월과 10월 두 차례 각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고 1월과 7월 내놓는 수정보고서에서 주요국 중심으로 전망치를 조정한다.

 

지난해 성장률 수치가 기존보다 개선된 것은 대유행으로 인한 봉쇄가 완화되고 경제가 새로운 업무방식에 적응함에 따라 대부분 지역에서 하반기 성장률이 예상보다 높은 것을 반영한다고 IMF는 설명했다. 또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기존 전망치보다 나아질 것이란 예측은 미국 등 경제대국의 추가 재정 지원과 백신 접종 동력에 의한 회복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추가적인 재정 지원은 전망을 더욱 개선시켰다. 올해와 내년 예상되는 성장은 1월 전망과 비교해 더 강한 회복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취임 직후 1조9000억 달러(약 2140조 원)의 매머드급 부양 법안을 내놨고 의회는 지난달 통과시켰다.

 

IMF는 대유행 기간에 정부의 강력한 지원이 없었다면 작년 경제성장 감소세는 3배나 더 나빠졌을 수 있다고 밝혔다. 고피나스는 “(미국 성장 예측치는) 미국이 2022년 대유행이 없을 경우 예상됐던국내총생산(GDP)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는 유일한 경제 대국이 되게 할 것”이라며 “유로 지역 등 다른 선진국도 올해 반등하겠지만 속도가 느릴 것”이라고 했다. 이런 전례 없는 정책적 대응으로 대유행에 따른 경기 침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작은 상처를 남길 가능성이 있다고 IMF는 밝혔다.

 

다만 IMF는 신흥시장 경제와 저소득 개발도상국은 더 큰 타격을 입었고, 앞으로도 더 큰 중기적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청년, 여성, 상대적으로 낮은 교육 성취도를 보인 근로자, 비정규 노동자가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는 게 IMF의 진단이다. 특히 대유행으로 인한 소득 불평등이 증가할 것이라고 IMF는 우려했다.

 

IMF는 “9천500만 명가량이 작년 극빈층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저소득층과 개도국, 특히 저소득층 학생·여성은 학습 손실이 더 심각해졌다”고 지적했다.

 

권역별로 보면 선진국은 지난해 -4.7%에서 올해 5.1%, 내년 3.6% 성장이 전망됐다. 1월 전망치 -4.9%, 4.3%, 3.1%보다 올랐다. 신흥국과 개도국은 지난해 -2.2%, 올해 6.7%로 예상됐다. 1월 전망 때는 각각 -2.4%, 6.3%였다. 내년 성장률은 1월과 같은 5.0%로 추산됐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지난해 -3.5%에서 올해 6.4%, 내년 3.5%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1월 전망치에 비해 올해는 1.3%포인트, 내년은 1.0%포인트 상향조정됐다. CNN은 “올해 백신과 대규모 부양책으로 미국이 로널드 레이건 정부 시절인 1984년 이래 가장 빠른 연간 성장을 보일 것으로 IMF가 예측했다”고 전했다.

 

일본은 올해 3.3%, 내년 2.5% 성장이 전망돼 1월 예상 때보다 0.2%포인트, 0.1%포인트 상향됐다. 

 

지난해 프랑스(-8.2%), 이탈리아(-8.9%), 스페인(-11.0%), 영국(-9.9%) 등 유럽 주요국은 -10% 안팎의 타격을 받았다. 유로(Euro) 지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4.4%로 직전 예측치보다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내년에는 3.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은 지난해 2.3% 성장에 이어 올해 8.4%, 내년 5.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인도는 지난해 -8.0%에서 올해 12.5%로 급등하고, 내년은 6.9% 성장이 예측됐다.

 

경기 의왕시 내륙컨테이너 기지. 세계일보 자료사진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6%로, 1월 예측치보다 0.5%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IMF가 지난달 내놓은 '2021년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 내용과 같다. IMF는 내년 한국 성장 전망을 2.8%로 내다봤다. 한국의 지난해 성장률은 -1.0%로 1월 추정치보다 0.1%포인트 나아졌다.

 

전 세계 무역은 지난해 8.5% 감소하고 올해 8.4%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에는 6.5%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IMF는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향후 진로는 코로나 변이와 백신과의 관계, 정책 조치의 효과, 원자재 가격 상황 등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고피나스는 각국이 제한된 정책 공간과 높은 부채 수준을 다루며 경제를 지원하고, 국제 유동성에 대한 적절한 접근을 지속해서 보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무역과기술 긴장 해소 진전 역시 필수라고 밝혔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