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리산 찾은 남매…수해 후 잠정 폐쇄된 등산로서 계곡 아래로 떨어져 남동생은 숨져

입력 : 2021-04-06 17:59:33 수정 : 2021-04-06 20:2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누나는 팔·다리 부러지고 머리 다치는 중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 없어
해당 사진은 기사 특정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지리산을 찾은 남매가 계곡 아래로 떨어져 남동생이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남매는 수해 후 복구되지 않아 잠정 폐쇄된 등산로로 산행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8분쯤 전북 남원시 주천면 소재 지리산 구룡폭포 인근에서 등산객 A씨(57)와 B씨(여·67)가 실족해 추락했다.

 

10여m 아래 계곡 바닥으로 떨어진 A씨는 현장에서 심정지로 숨졌고, B씨는 팔·다리가 부러지고 머리를 다치는 중상을 입었다. 다행히도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소방 헬기로 남매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이들은 누나와 남동생 사이로, 작년 수해 후 복구가 안 돼 잠정 폐쇄된 구룡폭포 등산로를 이용해 산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들이 가파른 바윗길로 오르다 발을 헛디뎌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규 탐방로가 아니었던 만큼 추락 주의 표지판이나 안전 시설물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사고가 난 곳은 급경사 지형으로, 발을 헛디뎌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구룡폭포 계곡은 큰 바위가 많아 험준한 지형으로, 지난해 11월에도 한 경기도민이 산행 중 절벽 아래로 실족한 뒤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