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헌금 강요하고 신도들 때린 교회 목사 아내·남동생 구속

입력 : 2021-04-05 22:00:21 수정 : 2021-04-05 22:0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교회 신도들에게 헌금을 강요하고 폭력까지 행사한 목사의 아내와 남동생이 구속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은 5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 공갈) 혐의로 안산 모 교회 목사 A씨의 아내 B씨와 목사의 남동생 C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B씨와 C씨는 2008년부터 2018년까지 헌금 액수를 채우라며 신도 10여명을 때리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목사 A씨는 올해 초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준강제추행)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A씨는 2008년부터 2018년까지 20차례에 걸쳐 아동·청소년 4명과 성인 1명 등 신도 5명을 대상으로 추행하거나 유사 성행위를 하도록 하고, 그 모습을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교회에서 생활해 온 피해자들에게 "음란한 생각을 하는 것은 음란죄에 해당한다"고 말한 뒤 자신 앞에서 성적 행위를 하는 방법으로 회개해야 한다며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

B씨와 C씨는 A씨의 성범죄 사실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