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중앙선관위 항의방문 "여당 선대위로 전락"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5 16:25:10 수정 : 2021-04-05 16:2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은 5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해 4·7 재보선 관리 과정에서 여당 편향성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최근 선관위가 '이번 선거 왜 하지요', '내로남불, 위선, 무능' 등의 문구를 투표독려 현수막에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한 반면,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과 TBS의 '#1합시다' 캠페인 등은 선거법 위반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을 거론하며 "같은 잣대를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을 지목해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에 관여하지 않았나"라고 정치 편향 문제를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선관위가 최근 직원 3천여명에 대해 업무 관련 소송을 당했을 때 지원할 수 있도록 책임보험 가입을 추진하는 것도 선거관리에 대한 국민 불신을 키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다른 정부 부처나 헌법기관에서도 다 하는 것을 벤치마킹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도 선관위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중앙선관위가 중립과 독립을 상실했을 때 그 결과가 뭐라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중립성 준수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선관위가 여당 선대위로 전락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공정을 잃은 선관위원장과 상임위원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