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왕에게 폭탄 던진 이봉창 의사 의거 89주년 기념식 8일 열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1-07 10:59:08 수정 : 2021-01-07 10:59: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일 효창공원서 거행
지난해 열린 이봉창 의사의 의거 88주년 기념식. 연합뉴스

 

일왕에게 수류탄을 던졌다가 처형당한 이봉창(1901∼1932) 의사의 의거 89주년 기념식이 8일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7일 밝혔다.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리는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인사 초청 없이 기념사업회 관계자만 참석한다.

 

서울 출생인 이 의사는 1931년 항일 독립운동 중심지인 중국 상하이 임시정부를 찾아가 한인애국단의 김구 단장을 만났다.

 

이후 1년간 일왕 폭살 계획을 세운 뒤 1932년 1월 8일 일본 도쿄에서 일왕 히로히토에게 폭탄을 투척했다. 계획은 실패했지만, 조국의 독립 의지를 만천하에 알리고 침체했던 항일운동을 되살리는 도화선이 됐다.

 

현장에서 체포된 이 의사는 같은 해 9월 30일 일본 도쿄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10월 10일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순국했다. 이 의사의 유해는 1946년 김구 선생에 의해 국내로 봉환돼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 안장됐다.

 

정부는 1962년 이 의사에게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