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한컴-신한은행, 디지털 기술기반 공동사업 추진

AI·스마트시티·모빌리티 개발 협력

관련이슈 : RSS제외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5-18 03:00:00      수정 : 2019-05-17 09:28:28

한글과컴퓨터그룹과 신한은행이 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한컴그룹은 17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기술기반 공동 사업 추진 및 신사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모빌리티 등 협력이 필요한 분야의 사업 발굴과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등을 함께 하기로 합의했다. 우선 한컴그룹이 보유한 AI기반 음성인식과 문자인식(OCR)기술을 활용해 신한은행 디지털 금융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하고, 동시에 이를 활용한 신규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한컴그룹의 음성인식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공동 개발해 한국어 기반 최고 수준을 자랑하며, 최근에는 중국 4대 AI 음성인식기술 기업 ‘아이플라이텍‘과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한컴그룹이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에 전략적 파트너로 협력한다. 현재 한컴그룹은 서울시, 전주시와 함께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베트남 등 해외 진출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한컴그룹의 공유 모빌리티 사업도 결제 플랫폼 구축, 공유주차 공간 확대 등 본격적인 사업화에 나서면서 스마트시티 사업의 중요 분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은 “한컴그룹이 보유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들이 실제 서비스화되고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금융 산업과의 전방위적 융합을 추진할 것”이라며 “양사는 신규 비즈니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