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법 촬영물 유포한 '男기자 단톡방' 수사 촉구합니다"…성매매 업소 추천 대화도 오가

입력 : 2019-04-23 16:58:02 수정 : 2019-04-23 16:5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언론인, 익명 단톡방서 성폭행 피해자에 2차 가해 일삼아 / 성매매 업소 정보 물어보고 '추천'까지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기자 단체 카톡방’의 수사를 강력히 촉구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틀 전 한 언론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기자 단체 카톡방’의 적나라한 현실에 대해 보도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대다수 기자들은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자 밤낮으로 열띤 취재를 하고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며 “그러나 일부 타락한 기자들 때문에 언론에 불신감만 조성되고 2차 피해가 더욱 확산되는 사태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원인은 “이들은 이미 기자로서의 자격을 상실해 영원히 언론계에서 퇴출당해야 함이 마땅하다”며 “해당 단톡방을 명명백백하게 수사하고 참여한 기자들을 관련법에 따라 처벌해 달라”고 강조했다.

디지털성범죄 고발 단체(DSO)가 입수한 단체 대화방 사진. DSO 제공

 

앞서 디지털성범죄 고발단체 ‘DSO’는 지난 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성폭행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일삼는 흔한 남자들의 단톡방”이라며 한 단체 대화방 사진을 올렸고 “놀랍게도 이들의 직업은 언론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단체 대화방은 언론인들 사이에서 돌던 오픈 채팅방”이라며 “이들은 따로 익명의 단톡방을 만들어 여성 피해자들의 자료를 공유하며 2차 가해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성폭력 피해자의 사진을 공유한 뒤 대화하는 모습. DSO 제공

 

DSO 측이 제보 받은 단체 대화방 사진에 따르면, 이들은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 사진을 공유한 뒤 “업소 에이스처럼 생겼다”, “수녀님 비스무레하다”, “남자 3명이 발정 날만 하다” 등의 대화를 나눴다.

 

이들은 ‘단톡방 불법촬영물 신고 방법’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면서 “OOO 기자님 그러시는 거 아니다”, “기사를 읽었는데 어쩌라는 건지 모르겠다”며 반응했다.

‘단톡방 불법 촬영물 신고 방법’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자 대화방 참가자들이 보인 반응. DSO 제공.

 

이에 한 언론인이 “실례지만, 이런 반응은 지양해야 하지 않나”며 “불법 촬영물 돌려보는거 잘못된 행동인데, ‘OOO 기자님 그러시는 거 아니다’ 같은 반응은 좀…”이라고 하자 “아예~ 죄송합니다~”라며 비꼬기도 했다.

 

DSO 측은 “피해자의 사진, 연락처, 이름, 나이, 개인 SNS 등 온갖 정보를 놀이처럼 공유 한다”며 “가해자의 정보는 그들의 관심사가 아니다. 심지어 성매수 ‘정보’를 서로 물어보고 ‘추천’까지 했다”고 밝혔다.

단체 대화방 참가자들이 서로 성매매업소를 추천하는 대화. DSO 제공

 

실제로 DSO 측이 올린 대화방을 보면 불법 촬영물 공유는 물론 “질펀하게 놀고싶다”, “OOO님 업소나 실장 추천 가능하냐” 등 업소와 관리자 실명을 거론하며 추천하는 대화가 여러 번 오고 갔다.

 

이에 DSO는 이를 토대로 17일 오후 10시부터 ‘#남언론인_단톡방_2차가해_멈춰라’ 해시태그 운동을 시작했다.

 

한편 이들의 단체 대화방 수사를 강력히 촉구하는 청원은 게시된 지 이틀째인 23일 오후 4시 기준 6915명이 동의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