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창경궁 관목들의 봄단장 [포토에세이]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08 20:12:33      수정 : 2019-03-08 21:20:12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驚蟄)이 지나자 제법 봄기운이 느껴진다. 창경궁 내 관목들의 봄단장이 시작됐다. 겨우내 움츠렸던 나무의 말라죽은 가지와 곁가지를 제거해 아름답고 생명력 있는 나무로 재탄생시키는 가지치기가 한창이다. 모든 일에 때가 있듯, 가지치기는 나무에 물이 오르기 전인 지금이 적기다.

서상배 선임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