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日 야구천재 오타니, 5월 지명타자로 복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2-13 09:40:34      수정 : 2019-02-13 09:13:45
지난 시즌을 마치고 팔꿈치 수술을 받은 일본의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오는 5월 지명타자로 복귀할 예정이다.

에인절스 브래드 아스머스 감독은 13일(한국시간)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쇼헤이의 복귀 시점을 묻는 말에 "현재 가벼운 스윙 훈련을 하고 있으며 오는 5월 지명타자로 복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투수 복귀는 미정이다. 아스머스 감독은 "아직 공을 던지진 못한다"라며 "쇼헤이의 커리어를 생각했을 때 차분하게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타니는 지난해 빅리그에 데뷔해 투수로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 타자로 타율 0.285, 홈런 22개, 61타점을 기록하는 등 투타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거머쥐기도 했다.

그러나 시즌 직후 오른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아 한동안 회복에 힘썼다.

오타니는 올 시즌 지명타자로만 출전하고 마운드에는 2020년에 설 것으로 보인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