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배변 먹는 강아지 던져죽인 여성 "홧김에…반성할 것"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후회된다" / "죽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2-11 20:40:30      수정 : 2019-02-11 21:02:09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샵 주인에게 3개월 된 말티즈 강아지를 던진 혐의를 받는 20대 A씨가 “(강아지가) 죽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후회된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1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장님이 ‘환불해줄 수 있는데 기분이 나빠서 못 해준다’는 말에 홧김에 던졌다”며 “죽을 거라고는 정말 생각하지 못했다”며 강아지를 던진 이유를 털어놨다.

A씨는 또 “우선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처음 봐서 당황했고, 두 번째로 배변을 먹었을 때는 같이 키우는 강아지들이 보고 따라 할까 봐 걱정이 앞섰다”며 “정서적 안정을 위해 데려왔는데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키울 생각을 하니 스트레스가 와 환불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게에 전화를 걸어 이 같은 사정을 설명했으나 가게에서는 “환불은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고 주장했다. 환경이 바뀌어서 대변을 먹을 수 있다는 가게 측 설명은 이해했으나 ‘가게에서 식분증이 있는 강아지임을 알고서도 자신에게 분양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미치면서 A씨는 ‘내가 사기를 당했구나’라는 기분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애견샵 측 제공
그는 “‘왜 배변 먹는 강아지를 분양하셨어요. 그건 사기’라고 얘기하자 사장이 ‘내가 사기를 쳤다고?’라며 흥분하고 ‘환불 절대 안 되니까 그렇게 알아요’하고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A씨는 “끝까지 환불을 안 해준다고 하다가 ‘환불해줘도 되는데 당신이 내 기분을 상하게 해서 환불 안 해줄 거다’라는 말을 듣고는 너무 화가 나 강아지를 사장 가슴팍으로 던졌다. 반사적으로 강아지를 받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날 아침에 차분해진 마음으로 강아지에게도, 사장에게도 미안하다고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는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반성했다.

A씨는 “욕먹을 짓 했다는 것 인정한다. 더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봄이 되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 하겠다”고 말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