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대한유도회 "성폭행 혐의 코치, 조사 결과 나온 뒤 조처할 것"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14 11:24:45      수정 : 2019-01-14 11:24:44
대한유도회는 전 유도선수 신유용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A 전 코치에 관해 "조사 결과가 나온 뒤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유도회 관계자는 14일 "해당 사건은 신유용 씨가 지난해 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라며 "유도회도 당시 이 사건을 인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라며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뒤 해당 코치에 관한 징계 수준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A 전 코치는 지난해까지 대한유도회 정식 지도자로 등록돼 있었다. 현재는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신유용 씨는 최근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영선고 재학시절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에서 과거 신 씨와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