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송명빈 “고소인 횡령 감추려 폭행사례 수집”

경찰 2차 출석… 기존 입장 반복 / “양씨, 사직 요구받자 폭언 등 유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06 19:23:49      수정 : 2019-01-06 21:46:19
직원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송명빈(50·사진) 마커그룹 대표가 두 번째 경찰 조사를 받았다. 송 대표는 고소인인 전 직원 양모(33)씨가 배임과 횡령 혐의를 감추기 위해 자신에게 폭행과 폭언을 유도했다는 취지로 역공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6일 오전 9시쯤 상습폭행과 공갈협박, 근로기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송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첫 번째 소환조사를 한 지 사흘 만이다.

송 대표는 이날 경찰에 출석하면서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먼저 양씨에게 “폭행, 폭언과 관련해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송 대표는 양씨가 회삿돈을 가로채는 등 자신의 죄를 덮으려고 고소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마커그룹의 전 대표이자 경영 전반을 책임지던 양씨가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제품관리도 부실하게 했다”며 “지난해 초 저와 이사회가 사직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직을 요구한 뒤부터 양씨가 저의 폭행·폭언 증거를 수집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았다”고 비판했다.

김청윤 기자 pro-verb@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