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채연, 가수→예능 이어 '몽달'로 공포 연기까지 "만능 엔터테이너 노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1-11 11:26:30      수정 : 2018-11-11 16:34:58

 

가수 채연 주연의 HBO 아시아 공포 드라마 ‘몽달’이 베일을 벗는다.

1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아시아괴담(FOLKLORE)'의 6번째 에피소드인 한국 편 '몽달'은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한 소녀를 짝사랑하던 소년이 불의에 사고로 죽게 되고, 소년의 엄마가 아들의 영혼을 달래주기 위해 소녀를 죽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채연은 극중에서 10대 아들을 사고로 잃은 엄마 ‘옥빈’역을 맡아 처절한 모성애를 표현했다.

미국 최대 유료 채널 HBO가 아시아 6개국 토종 괴담을 바탕으로 제작한 공포 드라마 ‘아시아괴담(FOLKLORE)’은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태국, 싱가포르, 한국 등 현지의 미신 및 전설을 소재로 하여 각국 영화감독이 각자 한 편씩 제작한 드라마로 가을 HBO 및 HBO HD채널과 HBO 유료서비스영화채널(HBO ON DEMAND)에서 방송된다.

한편 채연은 오는 13일 신곡 ‘봤자야’ 앨범을 발매하며 3년 6개월 만에 가수로 컴백,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