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낙동강 사문진 주막촌 대표 전통주 개발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1-08 03:00:00      수정 : 2018-11-07 08:38:10
낙동강 사문진 주막촌을 대표하는 전통주(막걸리)가 개발된다.

달성군시설관리공단은 협력업체인 ‘작가와 주막’과 성과공유제 방식을 통해 사문진 전통주 개발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달성군시설관리공단은 사문진 주막촌을 대표하는 전통주를 개발, 시음회를 갖고 있다. 달성군시설관리공단 제공
이 두 기관은 지난달 2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의 전통주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공동으로 시음회 운영, 홍보, 판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성과공유제는 모기업이 협력사와 함께 신기술 개발, 공정개선, 비효율제거 등의 활동을 추진하고 그 결과로 나타난 성과를 상호 공유하는 방식이다.

대구 달성군 화원읍에 위치한 ‘작가와 주막’은 시판 중인 막걸리 제조 방법을 개선해 달성군 지역에서 생산된 쌀과 누룩만을 주 원료로 전통 막걸리를 생산하고 있다.

강순환 달성군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은 “관광객들이 낙동강 사문진 주막촌을 방문해 한 번쯤 맛을 보고 싶다고 느낄 정도의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주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