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경질성 중폭개각…文대통령, 국정쇄신 다시 '고삐'

5개부처 장관 교체… 2기 개각 단행 / 사회부총리 겸 교육 유은혜 / 국방 정경두 산자 성윤모 / 고용 이재갑 여성 진선미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8-30 18:26:48      수정 : 2018-08-30 22:43:38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장관 5명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재선), 국방부장관 후보자에 정경두 합참의장을 내정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는 성윤모 특허청장,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에는 이재갑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는 민주당 진선미 의원을 지명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취임 1년4개월여 만에 2기 내각 진용을 새로 짜게 됐다.

3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책발표를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이번 개각의 화두로 ‘심기일전’과 ‘체감’을 꼽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심기일전이라는 건 문재인정부 2기를 맞이해 새로운 마음으로 새 출발을 해보자는 의미이며 체감은 지난 문재인정부 1기 때 뿌려놓은 개혁의 씨앗을 속도감 있게 성과내어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국민께 돌려주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교체되는 장관들은 대체로 정부 업무평가 등에서 성과가 저조한 것으로 평가를 받았거나 잦은 구설 등으로 자질 논란이 일었다는 점에서 경질성 인사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이 이번 개각을 통해 최근 ‘고용 쇼크’ 논란에 따른 지지율 하락 등 위기 국면을 전환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다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경제팀은 대부분 정책의 일관성 유지를 위해 유임됐다.

문 대통령 신임이 컸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잦은 구설과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문건 ‘늑장보고’ 논란에 결국 낙마했다. 공군 참모총장 출신인 정 후보자는 ‘방위력 개선 분야 전문가’로서 국방개혁과 국방 문민화를 강력히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유은혜(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진선미, 성윤모, 정경두, 이재갑
김상곤 교육부 장관도 진보와 보수를 대표하는 교육단체들로부터 ‘철학 없는 교육정책’을 비판받으며 퇴진을 요구받은 끝에 물러났다. 유 후보자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쌓은 전문성과 뛰어난 소통능력·정무감각을 갖췄다는 평가다.

이 후보자와 성 후보자는 각각 노동부와 산업부에서 잔뼈가 굵은 관료다. 민변 출신인 진 후보자는 재선의원이다.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3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동료 의원들의 축하를 받으며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청와대는 4명의 차관급 인선도 발표했다. 방위사업청장에 왕정홍 현 감사원 사무총장, 문화재청장에 정재숙 현 중앙일보 문화전문기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양향자 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이석수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임명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