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신도들 해외 이주시키고 감금·폭행한 교회 목사 '구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6 20:00:45      수정 : 2018-07-26 20:00:45
교회 신도들로부터 해외 이주비 명목의 헌금을 내도록 하고 이탈을 막기 위해 감금하고 폭행한 교회 관계자들이 구속됐다.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은 26일 경기지역 모 교회 목사 A씨와 집행부 3명에 대해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사기, 특수상해, 공동폭행 등 혐의를 받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A씨 등은 2014년부터 최근까지 남태평양에 있는 섬나라를 최후의 낙원이라고 소개하며 이주비 명목으로 헌금을 내도록 하면서 신도 400여 명을 이주시켰다.

해당 교회는 이후 신도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여권을 빼앗아 감금하고, 자신들만의 의식을 이용해 신도끼리 서로 폭행하도록 한 의혹을 받는다.

만약 신도가 교회에서 말하는 이른바 '죄'를 지었다면 여러 명이 해당 신도를 마구 때렸다. 한 신도는 폭행으로 뇌출혈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신도는 "교회 측에서 '비자 비용으로 일 인당 삼천만원 정도가 필요하니 적극적으로 헌금해라"라고 유도했다"라며 "하지만 비자를 받는 데 필요 없는 돈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A씨 등을 붙잡았다.

A씨 등은 평소 해외 현지와 한국을 오가며 생활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회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이라며 "공범들을 추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