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이수민, 임성진 열애설 관련 비속어 사용에 자필 사과문 올려 "거짓말 죄송합니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09 22:48:40      수정 : 2018-07-09 22:55:05

 


방송인 이수민(17·사진)이 배구선수 임성진(19)과의 열애설과 관련해 SNS 비공개 계정에서의 비속어 사용 등에 사과했다.

이수민은 9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고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비공개 계정에 제가 경솔하게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반성했다.

더불어 "비공개 계정이 있냐는 많은 분들의 디엠으로 인해 구설수에 오를까 무서워서 겁을 먹은 제가 저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만 것 같다.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이수민은 온라인에 떠돈 임성진과의 데이트 소문을 직접 부인했다. 소속사에서도 같은 입장이었다.

그렇게 끝날 것 같았던 열애설이 이수민의 인스타그램 비공개 계정이라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캡처 사진이 퍼져 논란이 재점화됐다.

특히 비공개 계정에서 이수민이 비속어를 쓴 내용, 임성진과 함께 찍은 스티커사진 등이 캡처 유포돼 논란이 인 것이다.

더불어 이수민이 당초 비공개 계정은 없다고 밝혔던 터라 논란이 확산됐다.


다음은 이수민의 자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이수민입니다.

먼저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또한 제 비공개 계정에 제가 경솔하게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비공개 계정이 있냐는 많은 분들의 디엠으로 인해 구설수에 오를까 무서워서 겁을 먹은 제가 저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만 것 같습니다.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팬분들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며, 앞으로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이수민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저와 임성진 씨의 열애 사실에 대해서 언급을 하자면 저와 임성진 씨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라는 말과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입니다.

마지막으로 팬분들을 기만한 행동인 것 같아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고, 지금도 반성 중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진심으로 반성하며, 잘못을 뉘우치도록 하겠습니다.

논란을 일으켜,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뉴스팀 ace2@segye.com
사진=이수민 인스타그램 캡처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