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이재명, 인터뷰 논란? "엉뚱한 질문…예의 없어"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6-14 10:25:14      수정 : 2018-06-14 10:25:14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인터뷰 태도가 논란을 빚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13일 진행된 경기지사 선거 개표 결과 당선이 확실시되자 "경기도민은 위대하다는 생각을 또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도민과 국민께서 촛불을 들고 꿈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꿈이 경기도에서도 이뤄지길 바라는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면서 "제게 부여한 역할과 책임져야 될 부분에 대해선 확고하게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후 이재명 후보는 SBS, MBC, JTBC 등과 인터뷰를 갖고 소감을 밝혔다.

이때 선거 기간 중 불거져 나온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MBC와 인터뷰 도중 김수진 기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 어려움을 겪었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질문의 운을 떼는 가운데 이재명 후보는 "감사하다. 잘 안 들린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라며 귀에 꽂고 있던 인이어 이어폰(Inear earphones)를 빼냈다.

이재명 후보가 말문을 끊고 갑작스레 인터뷰를 중단한 것.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의 모습. JTBC '뉴스룸'

이뿐만 아니다. 이재명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이지은 앵커가 "(소감에서) '책임을 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 이런 말씀을 하셨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얘기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어떤 책임이요"라고 반문하며 "그런 얘기한 일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책임져야 될 부분에 대해선 확고하게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이재명 후보의 소감을 언급한 것이지만, 이를 스스로 부인하는 모양새가 돼 논란이 일었다.

이는 이재명 후보의 '경기지사의 책임을 지겠다'는 소감을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책임'으로 해석해 불거진 오해로 보인다.  



이후 당시 이재명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촬영된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논란이 된 인터뷰 전·후 과정에 담긴 상황.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가 끝나자 이재명 후보는 대변인을 향해 "더이상 (인터뷰) 하지 마"라고 말했다. 

이에 "MBC까지만 부탁드린다"는 요청이 나왔지만, 이재명 후보는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된다"며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라고 밝혔다.

이어 "여기(SBS)까지만 (인터뷰) 한다"며 "엉뚱한 질문이 나오면 인터뷰 끊어버릴 것. 예의가 없다"고 했다.

SBS와의 인터뷰를 마친 후 MBC와 인터뷰를 가진 이재명 후보는 "선거 막판에 여러 어려움을 겪었다"라는 앵커의 말에 귀에 꽂고 있던 인이어 이어폰를 빼 인터뷰를 중단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영상=유튜브 NocutV, MBCNEWS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