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한국GM 사태 해결 위해 노사정 상생 협력을”

인천 경제·시민단체, 궐기대회 개최/ 정부에 “先지원 後경영실사” 강조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4-17 23:26:05      수정 : 2018-04-17 23:26:04
인천지역 경제·시민 단체가 한국GM 사태 해결을 위해 노·사·정이 협력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상공회의소·인천평화복지연대 등 62개 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 3000여 명은 17일 오후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 ‘한국GM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국GM 노사가 대립을 멈추고 상생 협력할 것”을 촉구하고, 정부에 대해서도 “ ‘선지원, 후경영실사’를 할 것”을 강조했다.

이들은 또 “한국GM 협력업체와 관련 업체 지원책을 마련하고, 한국GM 부평공장의 외국인투자지역 지정도 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은 “한국GM 경영위기가 인천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인천 경제를 살리기 위해 중앙정부, 한국GM 경영진·노동조합이 결단과 양보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지역 경제·시민단체들은 한국GM 경영 정상화와 관련된 요구사항을 관철하기 위해 대통령 면담과 시민 서명운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돈성 기자 sports@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