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폐증 환자 세상으로 이끌 실마리 찾아

입력 : 2017-09-13 21:48:25 수정 : 2017-09-13 21:5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스텍 김경태 교수팀 생쥐 실험 / 뇌질환 치료에 효과적 물질 찾아
포스텍(포항공대) 연구팀이 자폐증 환자 치료의 실마리를 찾았다.

포스텍은 김경태(사진) 교수팀이 서울대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자폐증 모델 동물을 만드는 데 성공하고, 천연물질 디하이드록시플라본이 자폐증 치료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디하이드록시플라본은 산일엽초라는 식물에 존재하는 천연 플라본으로, 뇌에서 혈뇌장벽을 통과할 수 있는 구조적 특성을 갖고 있어 알츠하이머 등 퇴행성 뇌질환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 물질이다. 이번 연구는 자폐증 모델 생쥐를 이용해 자폐증 치료에 한 발 다가간 성과를 인정받아 의학 분야 권위지인 ‘실험의학 저널’에 소개됐다.

자폐증을 앓고 있는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VRK3 유전자 발현이 부족하다.

포항=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