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력시위' 文대통령… 다시 한번 남북 정상회담 제안

입력 : 2017-07-06 21:59:53 수정 : 2017-07-07 10:43: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언제 어디서든 김정은 만날 용의” /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도 제시해/ 추석 연휴 ‘이산 가족 성묘’ 제안/“北 인권에 분명한 목소리 낼 것” 독일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후(현지시간) “여건이 갖춰지고 한반도 긴장과 대치국면을 전환시킬 계기가 된다면 언제 어디서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를린에서 진행된 쾨르버 재단 초청연설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핵 문제와 평화협정을 포함해 남북한의 모든 관심사를 대화 테이블에 올려놓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협력을 위한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의 남북정상회담 제안으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킨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체제유지를 약속하고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을 제시했다.
한반도 평화구축 의지 천명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옛 시청에서 열린 쾨르버재단 초청 연설에서 한반도 평화구축, 남북관계 등에 대한 새정부의 구상을 밝히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김대중·노무현정부의 노력을 계승하는 동시에 대한민국의 더욱 주도적인 역할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담대한 여정을 시작하고자 한다”며 “우리는 북한의 붕괴를 바라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흡수통일도, 인위적인 통일도 추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종전과 함께 관련국이 참여하는 한반도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한다”며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평화협정 체결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북한의 안보·경제적 우려 해소, 북·미관계 및 북·일관계 개선 등 한반도와 동북아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4정상선언 10주년이자 민족 명절인 추석인 올해 10월 4일을 계기로 상호 성묘 방문을 포함한 이산상봉 행사를 하자면서, 이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당장 준비가 어렵다면 우리 측만이라도 북한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이나 성묘를 허용하고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 주민의 열악한 인권상황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와 함께 분명한 목소리를 내겠다”며 북한 인권 문제도 다룰 것임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도발을 멈추고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면 국제사회 지지와 협력을 받도록 앞장서 돕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다”며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지 않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베를린·함부르크=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