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재인·안희정 네거티브전 격화… 깊어진 감정의 골

입력 : 2017-04-03 18:00:41 수정 : 2017-04-03 18:23: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 ‘전두환 표창’ 安 ‘선한 의지’ / 서로의 발언 직공… 논란 일기도 / 11차례 후보 토론회도 ‘맹탕’
역대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더불어민주당의 경선 대장정이 일단락됐다. 지난 2월15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선거인단 모집을 시작으로 48일 동안 이어진 경선은 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 순회경선에서 막을 내렸다.

경선 과정 중 후보들 사이에는 크고 작은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첫 공방은 안희정 후보의 ‘선한 의지’ 발언에서 불붙었다. 안 후보는 2월19일 부산대에서 열린 즉문즉답 행사에서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 분들도 선한 의지로 없는 사람들과 국민을 위해 좋은 정치를 하려고 했다”며 “그런데 그게 뜻대로 안 됐던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안 후보 측은 다음날 “비유와 반어였다”고 해명했지만, 문 후보는 “안 지사의 말에 분노가 담겨 있지 않고 빠져 있다”며 꼬집었다.

3월3일 첫 토론회가 시작되면서 후보들의 신경전은 더욱 가열됐다. 각 후보들은 토론회 초반부터 자신이 당의 대선주자로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의 ‘빅캠프’와 안 후보의 ‘대연정론’은 다른 후보들의 집중 공격을 받기도 했다.

5차 토론회(3.19)에서 문 후보가 자신의 투철한 국가·안보관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한 발언은 이후 경선 판도에 큰 영향을 미쳤다. 다른 후보들 사이에서 이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이 이어졌고, ‘네거티브전’으로 비화됐다.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후보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 강원, 제주 선출대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문기자
특히 문 후보와 안 후보는 ‘네거티브’로 날카로운 전선을 형성했다. 6차 토론회에서 문 후보가 “네거티브만큼은 하지 말자”고 호소하자, 안 후보가 “문 후보는 점잖게 말씀하는데 주변에서는 아프게 때리는 일들이 반복된다”고 각을 세웠다. 안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와 문재인 캠프의 태도는 타인을 얼마나 질겁하게 만들고 정떨어지게 하는지 아는가”라며 “자신들의 발언은 정책 비판, 타인의 비판은 네거티브인가”라는 직공하며 두 후보 간 갈등이 최정점에 달했다.

또한 지난달 22일 밤에는 현장투표소 개표 결과가 유출돼 논란을 불렀고, 대전·충청지역 토론회는 방송 송출을 놓고 논란이 빚어져 당초 10차례의 토론회를 1차례 추가하며 빈축을 사기도 했다. 토론회는 총 11차례가 진행됐으나, 각 후보에 대한 ‘수박 겉핥기’식 검증으로 ‘맹탕 토론회’였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이 같은 여러 논란과 공방이 끊이지 않았지만, 문 후보는 지난달 27일 시작된 호남 순회 경선을 시작으로 한 차례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으며 ‘대세론’을 이어왔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