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현식 "안종범이 'VIP 관심사'라고 말해 재단 운영주체, 靑으로 생각"

입력 : 2017-02-07 14:43:22 수정 : 2017-02-07 14:43: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자금유용 창구라는 의혹을 받는 K스포츠재단 운영주체가 청와대인 것으로 생각했다는 취지로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증언했다.

7일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온 정 전 사무총장은 강일원 주심이 "K스포츠재단의 출자는 기업에서 했지만, 운영은 청와대가 맡고 있었다고 이해했느냐"고 묻자  "직접적인 업무지시는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했지만, 광의로 보면 그렇다"고 말했다.

대통령 대리인단이 "안 전 수석이 박 대통령의 뜻이나 지시라며 전달한 적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정 전 사무총장은 "(안 전 수석이) 전화 통화하면서 VIP(박 대통령)의 관심사항이라고 말한 적이 여러 번 있었다"고 그렇게 느꼈다고 했다.

정 전 총장은 청와대가 운영했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묻는 말에는 "최씨가 말한 사항이 하루 이틀 시차를 두고 안 전 수석에게서 같은 말이 나오니까 청와대의 의중이 실린 것이라고 믿게 됐다"고 했다.

정 전 총장은 강 주심이 "최씨와 안 전 수석을 통해 여러 의사결정이 집행된 것이라면 이사회는 무엇을 했느냐"고 하자 "대단히 표현하기 부끄럽지만, 이사회는 껍데기였다"고 했다.

또 "최씨가 청와대를 조종한 것으로 보였나, 아니면 (최씨가) 청와대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였나"는 서기석 재판관의 질문에 정 전 총장은 두 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고 증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