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미애 "황교안, 靑압수수색 못하게 하면 대통령 후보조차 못 돼"

입력 : 2017-02-06 10:20:20 수정 : 2017-02-06 10:2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이 보낸 청와대 압수수색 협조요청을 사실상 거부한 것에 대해 "청와대 압수수색을 못하게 하면서 판도라상자를 그저 끌어안고 공안검사 기질을 발휘한다면 대통령 후보조차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호위무사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황 권한대행이 대통령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느라 본인이 금과옥조로 여기는 법과 원칙을 저버려선 안된다"며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영장은 그 자체로 법과 원칙으로, (황 권한대행은) 탄핵정국의 조기종결을 위해 (청와대에 대한) 수사에 협조하라고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에 따른 모든 정치적 책임은 황 권한대행이 지게 될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은 오늘 중에라도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즉각 승인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이 탄핵사유를 전면 부인하는 입장문을 헌재에 제출했다고 하는데, 헌재는 이러한 대통령의 꼼수에도 불구하고 늦어도 2월 말이면 충분히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헌재는 87헌법의 30년 역사에서 가장 큰 책임감과 소명의식으로 과거시대를 마감하고 새시대를 여는 마중물의 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