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빌 게이츠 “전 세계 치명적 전염병 대처 능력 부족”

입력 : 2017-01-01 19:32:32 수정 : 2017-01-01 21:27: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에볼라·지카 등 사례 들어 지적 / 국제사회 협력 개도국 지원 강조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62·사진)가 전 세계가 함께 질병 퇴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게이츠는 BBC방송 ‘라디오 4’에 출연해 “앞으로 10년 동안 치명적인 독감과 같은 유행성 전염병이 출현하지 않기를 항상 기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우리가 더 나은 의료 기구와 대처 능력을 보유했다고는 생각하나 치명적인 독감이 급속도로 퍼진다고 가정하면 지금 당장으로써는 다소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에볼라와 지카 바이러스의 유행을 예로 들며 아직 국제 보건 인프라나 대응 시스템이 미흡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항생제 내성균이 증가하는 문제도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대응책으로 꼽았다. 그는 선진국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나 그 자신의 안전을 위해서나, 개발도상국이 질병을 퇴치할 수 있게 돕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가 창궐했을 당시 국제보건기구(WHO)의 과오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를 비난하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WHO가 ‘구경꾼’들이 바라는 모든 일을 해결할 만큼 재정이나 인력을 지원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