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안종범 긴급체포… "최순실과 공범 관계"

입력 : 2016-11-03 00:05:11 수정 : 2016-11-03 07:27: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
박근혜정부의 비선실세인 최순실(60)씨의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씨와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공범관계’라고 판단했다. 검찰은 이들의 강요에 떠밀려 미르·K스포츠재단에 거액을 출연한 53개 대기업을 상대로 전수조사에 나섰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일 최씨에 대해 직권남용과 사기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씨 구속 여부는 3일 서울중앙지법 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된다. 검찰은 또 2일 안 전 수석을 소환조사하던 중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이 주요 혐의에 대해 범행을 부인하고, 출석 전 핵심 참고인들에게 허위진술을 요구했다”며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점을 고려할 때 정범인 피의자를 체포하지 않을 경우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높다”고 말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대기업으로부터 자금출연을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남정탁 기자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2015년 청와대 경제수석이던 안 전 수석과 짜고 자신이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기업들이 총 774억원의 기금을 내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K스포츠재단이 검찰 내사를 받는 롯데에 추가 출연을 요구해 70억원을 받았다가 되돌려준 과정을 주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최씨가 안 전 수석과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기업 그랜드코리아레저(GKL)에 압력을 넣어 최씨 소유의 더블루K와 계약하도록 한 정황도 포착해 역시 직권남용 혐의에 포함시켰다.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53개 대기업 중 삼성은 최씨가 독일에 세운 페이퍼컴퍼니 계좌를 통해 35억원을 건넨 사실이 드러났다. 이 돈은 최씨 딸인 승마선수 정유라(20)씨의 말 구입 등에 쓰인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가 이틀째 조사를 받은 뒤 2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나와 서울구치소로 향하는 차량안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있다.
연합
K스포츠재단이 추가 출연을 요구한 대기업도 SK·롯데 말고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이 지난 2월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부영 이중근 회장과 만나 K스포츠재단에 부영이 70억원을 추가 출연하는 문제를 의논한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부영은 ‘세무조사 무마’를 조건으로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차은택(47)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과의 유착 의혹이 불거진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의 집과 전남 나주 콘텐츠진흥원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김태훈·남혜정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