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역풍 불라”… 민주 지도부 ‘탄핵’엔 신중

“국정 혼란 가중… 실효성도 의문” / 강경 땐 부메랑… 조심스런 분위기 / 이해찬 “정권 쟁취 수단 되면 위험”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6-10-26 19:12:01      수정 : 2016-10-26 23:14:46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총공세를 펼치면서도 일각에서 제기된 대통령 ‘탄핵’, ‘하야’ 주장에는 선을 그으며 신중한 태도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26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최고위원회의 특검 도입 추진 결정을 추인하고 청와대 참모진의 전면 교체를 요구하기로 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우리 당은 우병우 수석을 비롯한 문고리 3인방을 포함한 청와대의 전면 쇄신을 요구한다”며 “이후 특검, 국정조사 등 전방위적 수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공개 의총에서는 일부 의원들이 인터넷상의 여론을 소개하며 대통령 탄핵과 하야를 언급하고 내각 총사퇴를 주장했지만, 의원들 다수가 국정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는 의견과 실효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복당한 이해찬 의원은 발언을 신청해 “의원들 말씀이 지나쳐서는 안 된다. (최순실 게이트가) 정권을 갖기 위한 수단일 경우 위험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상호 원내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2014년 12월 수석비서관회의 발언 동영상을 지켜보고 있다.
이제원 기자
의총에 참석한 중진의원은 통화에서 “대통령 탄핵이나 하야, 내각 총사퇴가 국정 공백을 더 심화시킬 수 있다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야당 의총이 맞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강경기조로 갔을 때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생각이 깔려 있다. 전반적으로 조심스러운 분위기”라고 말했다.

민병두 전 민주정책연구원장은 이날 페이스북과 의총에서 “최순실 특검은 한가한 얘기로 비친다. 내각 총사퇴와 청와대 전면개편이 과연 길일까”라며 “비상시국회의에서 거국내각안을 만들어 대통령이 수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외곽에서는 탄핵 주장이 나왔다. 민주당 소속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박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고) 계속 버티고 미적거려도 결국은 탄핵 국면으로까지 가게 될 것”이라며 “야권에서도 마지막 부분, 최종적인 준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탄핵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