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뉴스분석] "경선 싸움판 안 나가" '추대' 숙제 낸 반기문

향후 대권 시나리오는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6-05-26 18:27:32      수정 : 2016-05-26 17:43:54
“자신이 짊어질 짐이라면 피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측 한 인사는 26일 통화에서 전날 반 총장의 내년 대선 출마 시사 발언을 이같이 해석하며 “(출마) 안 하면 모를까, 하려면 그 정도 발언을 해야지”라고 말했다. 반 총장의 대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한 것이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26일 제주 서귀포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포럼 행사에 참석해 안경을 만진 채 생각에 잠겨 있다. 반 총장은 전날 차기 대권 도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서귀포=연합뉴스
그러면서 “반 총장이 직접 나서는 형식과 당신이 아니면 도저히 안 되겠다며 사실상 추대하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하는 일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친박(친박근혜)·비박계가 죽기 아니면 살기 식의 싸움판에 반 총장이 뛰어들 이유는 없다”고 못 박았다. 사실상의 추대 방식이 아닌 당내 경선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이다.

반 총장 대선 출마는 새누리당 친박의 지원만 받아 이뤄지는 게 아니라, 계파를 초월해 당 전체가 공감대를 형성해야 가능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모양새를 갖추려는 경선과 진검승부를 벌이는 선거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고 부연했다.

반 총장 측은 이명박·박근혜 후보 간 사즉생의 전면전이 벌어진 2007년 대선 후보 경선이 아니라 박근혜 후보와 김문수, 김태호 후보 등 간 ‘무늬만 경선’이 치러진 2012년 경선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새누리당의 당내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최종 결심을 하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26일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포럼에서 반기문 UN사무총장과 황교안 국무총리가 면담하고 있다.
제주=사진공동취재단
반 총장이 임기 7개월여를 앞두고 한국을 방문해 대선 출마 시사 입장을 밝힌 만큼 여권은 이에 대한 응답을 내놓아야 할 차례라는 것이다. 여권이 연말까지 당내 사전정지 작업을 통해 필요충분조건을 갖추면 반 총장은 내년 초에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반대로 여당 내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으면 반 총장은 출마의 뜻을 접을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반 총장의 대선 출마 여부는 전적으로 여권이 어떤 환경을 조성하느냐에 달렸다는 것이다.

그동안 친박 진영이 여러 경로를 통해 구애를 하자, 반 총장은 이에 화답을 하며 동시에 ‘숙제’를 던졌다고 할 수 있다. 친박 측은 대통령 후보 경선은 당헌에 따라 치러야 한다면서도 반 총장의 대선 후보 영입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 일각에서는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50대 젊은 후보와 반 총장 간의 경선 등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김무성 전 대표 측 홍문표 사무총장 대행은 “치열한 경쟁이나 선의의 경쟁을 통해 후보로서 다듬어지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경선 불가피성을 주장했다.

권력구조 개편 등을 포함한 개헌 논의, 대권·당권 분리 문제도 새누리당의 반 총장 영입 구상과 직접적으로 맞물려 있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