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식이섬유와 비타민, 무기질이 풍부해 대장암과 변비 예방 등에 효능이 있는 봄나물이 제철을 맞은 가운데 전남산 청정 고사리(사진)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11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역 대표 봄나물 가운데 하나인 고사리는 4월 중순부터 채취를 시작해 1800여 임가 3만㏊에서 약 1700t이 출하될 예정이다.

고사리는 양치식물로 어린 순을 채취해 삶은 후 물에 우려서 말린 다음 묵나물로 저장했다가 다시 물에 불린 후 제사음식, 나물무침, 비빔밥, 육개장 등 전통 음식의 재료로 쓰인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건고사리 100g당 단백질 49g, 지질 1.2㎎, 회분 12.3㎎, 칼슘 249㎎, 인 503㎎, 철 15㎎, 비타민 A 1680IU가 함유돼 있다.

또 나트륨 배출을 돕고 소변을 잘 보게 해 몸의 붓기를 없애고 뼈를 강화해주는 한편 면역력을 길러주며 항산화 작용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고사리에도 두릅이나 원추리, 다래순 등과 같이 식물 고유의 독성분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을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지난 3월 전국 9개 시도의 전통시장 등에서 판매되는 국내산 고사리 20점을 수거해 중금속인 납과 카드뮴 함유량을 분석한 결과 납의 평균 검출량은 0.018㎎/㎏으로 허용 기준의 5분의 1 수준이었다. 카드뮴은 0.02㎎/㎏으로 허용 기준의 2분의 1 수준이었다.

전남도 산림산업과 관계자는 “전남도 브랜드시책으로 추진하는 숲 속의 전남과 연계해 고사리 품질 고급화와 식탁에 오르기까지 안전관리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