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산케이신문 전 지국장 “왜 내가 한국에 이겼나: 박근혜 정권과의 500일 전쟁” 출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6-01-29 16:06:01      수정 : 2016-01-29 16:23:50
산케이신문의 가토 다쓰야(加藤達也) 전 서울지국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 훼손 혐의와 관련한 수사와 재판 과정을 기록한 수기를 출간했다.

가토 기자가 출간한 ‘나는 왜 한국에 이겼나: 박근혜정권과의 500일 전쟁’(사진)은 산케이신문출판을 통해 29일 발매됐다.

이날 산케이신문은 1면에 책 발간 소식을 알리면서 “약 1년 반에 걸쳐 한국 정부와의 싸움을 통해 가토 기자가 본 것은 대통령 주변의 생각이나 국민 감정에 의해 자의적으로 법이 왜곡돼 언론의 자유가 태연히 부정되는 이웃 나라의 모습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은 왜 형사소송이라는 폭거를 했는지, 배후에는 무엇이 있는지 ‘암흑재판’의 뒷면을 당사자가 모두 밝혔다”고 책 내용을 소개했다.

도쿄=우상규 특파원 skwoo@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