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 2015 개막 행사 진행

입력 : 2015-09-10 13:40:22 수정 : 2015-09-10 13:4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최초 글로벌 아트페어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 2015’가 11일 개막에 앞서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진행하였다. 10일 진행한 사전행사에서 가족 모델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제 1회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 2015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DDP) 알림 1,2관에서 열린다.

 어포더블 아트페어는 그간 미술계의 높은 심리적 문턱과 가격에 대한 장벽을 허물고, 누구나 편안하고 즐거운 분위기 안에서 현대 미술품을 감상하고, 작품을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1999년 런던, 윌 램지에 의해 처음 설립되었다. 어포더블 아트페어는 현재 미주, 유럽, 아시아의 13개 도시(런던, 뉴욕, 암스테르담, 밀라노, 싱가포르, 홍콩)에서 연간 총 17회의 아트페어가 개최되고 있으며, 서울은 싱가포르와 홍콩에 이어 아시아 지역에서는 세 번째로 개최국이 된다.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 2015’에서는 국내외 80여개 갤러리가 참여하고 신진 작가부터 정상급 화가의 작품을 50만원~1000만원대라는 합리적인 가격 대로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갤러리 스피드 데이팅 ▲어린이 아트 스튜디오 ▲아트홈(아트100) ▲아트토크 콘서트와 아트워크샵 ▲영 탤런트 프로그램 ▲엘레펀트 퍼레이드(Elephant Parade) ▲ AAF Seoul X Olleh 국제스마트폰 영화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는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 2015’은 ‘모두를 위한 예술’이라는 모토에 맞게 어렵고 딱딱한 예술 대신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현대미술을 즐길 수 있다,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의 김율희 지사장은 “현대미술을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창의적인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마련했다”며 이를 통해 예술의 저변 확대와 대중화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