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핫키워드] 살 빼기 좋은 시간, 홍릉숲 복수초 개화, 복합부위 통증증후군이란, 크랜베리 효능, 독감 감기 구분법, 관광 주간 확대

입력 : 2015-01-29 01:00:00 수정 : 2015-01-29 01:0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살 빼기 좋은 시간, 홍릉숲 복수초 개화, 복합부위 통증증후군이란, 크랜베리 효능, 독감 감기 구분법, 관광 주간 확대
[핫키워드] 살 빼기 좋은 시간, 홍릉숲 복수초 개화, 복합부위 통증증후군이란, 크랜베리 효능, 독감 감기 구분법, 관광 주간 확대

살 빼기 좋은 시간, 홍릉숲 복수초 개화, 복합부위 통증증후군이란, 크랜베리 효능, 독감 감기 구분법, 관광 주간 확대 키워드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 살 빼기 좋은 시간

살 빼기 가장 좋은 시간이 알려져 여성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뉴욕타임스에 게재된 기사에 따르면 체중감량을 위해 운동 했을 때 가장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시간은 '밥을 먹지 않은 아침'이다.

위장이 완전히 빈 공복상태에서 운동을 하면 다른 시간대에 운동하는 것보다 더 많은 지방이 연소된다. 게다가 잠재적으로 체중이 불어나는 것도 방지 할 수 있다.

2010년 벨기에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에게 6주 동안 평소보다 30% 더 많은 열량과 50% 더 많은 지방을 섭취하게 했다.

참가자들을 세 가지 그룹으로 나눠. 1그룹은 과식하는 기간 동안 주로 앉아서 생활하고 2그룹은 아침을 먹은 후 오전에 격렬한 운동을 하고 3그룹은 아침밥을 먹지 않은 상황에서 2그룹과 같은 운동을 했다.

6주 뒤 1그룹은 당연히 살이 찌고 건강이 나빠졌다. 평균 6파운드(2.7㎏) 정도 체중이 늘었고 비만의 원인이 되는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졌다. 근육에는 지방이 붙었다.

2그룹은 평균 3파운드(1.4㎏) 정도 체중이 늘었고 인슐린 문제도 나타났다. 하지만 아침식사 전에 운동을 한 3그룹은 체중 변화가 거의 없었고 정상적인 인슐린 수치를 보였다.


# 홍릉숲 복수초 개화

홍릉숲의 복수초가 평균보다 20일 빨리 개화돼 눈길을 끌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은 서울 청량리 홍릉숲의 복수초가 평균 개화일(2월 13일±6일)보다 20일 정도 빠른 지난 26일에 노란색 꽃망울을 터뜨렸다고 28일 밝혔다. 1월말 복수초가 개화한 것은 최근 5년간 처음 있는 일이다.

이는 1월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평균 1.7℃ 높았고, 1월 20일 이후에는 낮 기온이 8℃ 안팎까지 오르는 등 평년보다 5.4℃나 높은 평균기온(영상 2.7℃)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기상예보에 따르면 2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평년과 비슷한 강수량을 나타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입춘(2월 4일)에는 낙엽 아래 숨어있던 꽃눈들까지 피어나 풍성한 복수초를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복수초는 이름에 복(福)과 장수(壽)의 바람을 담고 있으며, 꽃말도 '영원한 행복'이다. 복수초는 이른 아침에 꽃잎을 닫고 있다가 일출과 함께 꽃잎을 점차 펼친다.

오후 3시가 지나면 꽃잎을 다시 오므린다. 활짝 핀 복수초를 감상하려면 오전 11시께부터가 가장 좋다.

국립산림과학원 김선희 산림생태연구과 박사는 "복수초는 씨앗이 새싹을 틔우고 6년 정도 지나야 꽃을 피울 수 있다"면서 "최근 발생하는 이상기온에 따라 복수초의 개화시기가 급변하거나 꽃이 피지 않는 등 다양한 상황을 모니터링 할 계획"라고 말했다.

# 복합부위 통증증후군이란

복합부위 통증증후군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은 드물게 발생하는 교감신경계의 질환으로 극심한 통증이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인 질환이다.

복합부위통증증후군은 제1형과 제2형으로 나누어지며 제1형인 반사성교감신경이영양증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약 2∼3배 정도 많이 발생한다.

증상은 서서히 발병할 수 있고 종종 영향부위의 점진적 경직감, 불쾌감, 데이는 듯한 느낌, 연약함을 동반하며 때로는 증상이 갑작스럽게 나타나며 심각한 통증, 경직감, 극심한 민감도를 보인다.

주로 사지에서 발생하며, 크게는 골절상, 자상에서 작게는 타박상 등의 외상이나 뇌졸중과 같은 혈관 질환, 혹은 수술 이후에 주로 생기지만 35% 정도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도 있다.

현재까지 표준화된 치료법은 개발되지 않았지만 예방과 증상에 대한 조기 치료가 권장되고 대부분의 경우 치료가 일찍 시작될수록 더 좋은 경과를 보인다.

# 크랜베리 효능

크렌베리 효능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크렌베리는 상큼한 맛의 붉은 빛깔 과일 크랜베리는 미국의 추수감사절에 꼭 등장하는 과일 중 하나로 포도, 블루베리와 함께 북미에서는 인기 있는 3대 과일로 꼽힌다.

크랜베리는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의 농도를 증가시키고 또한 강력한 항산화제로서 작용을 해 심장 건강을 증진시키는 효과가 있다.

다른 과일보다는 칼로리가 다소 높기 때문에 섭취할 때 주의해야 한다. 신맛이 매우 강한 크린베리는 달콤한 과일인 골드키위와 같이 먹으면 신맛을 어느 정도 완화시킬 수 있다.

# 독감 감기 구분법

겨울철 독감 감기 구분법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감기의 증상이 심해지면 독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감기와 독감은 전혀 다른 질환이다.

감기는 리노바이러스와 코로나바이러스 등 200여개 이상의 서로 다른 종류의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환으로 사계절 내내 걸릴 수 있으며 대개는 1주일 이내에 회복된다.

감기는 바이러스는 잠복기가 1~3일 정도 이며 바이러스가 코와 목을 포함한 상부 호흡기계에 어느 정도 침투했는지 환자의 연령, 면역상태에 따라 증상의 정도가 달라진다.

일반적으로는 재채기, 콧물, 코막힘, 인후통, 기침, 객담,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발열 증상의 경우 성인에게는 거의 없거나 열이 나더라도 미열로 그친다.

하지만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원인이 되어 나타나는 질환으로 A, B, C 세가지 형태가 있다. 그 중 A형이 변이를 자주 일으켜 2009년 유행했던 신종 인플루엔자와 같이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90%를 차지한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는 독감은 그 증상이 심하고 합병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독감은 1∼5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열과 함께 심한 근육통이 생기는 등 전신증상이 나타나며 콧물이 나고 목구멍이 따갑고 기도가 막히며 가래도 나온다. 특히 팔 다리 허리 등의 근육통과 소화불량과 같은 증상이 동반되고 후유증으로 경련, 혼수상태, 급성기관지염, 폐렴을 일으켜 심한 경우 사망할 수도 있다.

겨울에 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실내온도를 18~20℃로 설정해 약간 서늘한 느낌의 실내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좋다.

또 알레르기가 있거나 천식환자가 있다면 습도가 50%를 넘지 않아야 하며, 감기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습도를 조금 더 낮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어린이나 노약자의 경우 미리 독감예방 주사를 맞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 관광 주간 확대

관광 주간이 확대 소식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1월 28일 문화체육관광부는 5월1일~14일과 10월19일~11월1일로 관광 주간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관광 주간이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관광의 활성화와 내수 시장 확대, 여름철에 집중된 휴가 분산 등을 위해 봄과 가을에 일정한 시기를 정해 관광을 장려하는 제도로 지난해 처음 시행됐다.

한편 관광 주간 동안은 정부의 지원 아래 지자체, 관광업계가 협력해 전국 주요 관광지에서 숙박·편의시설, 입장료 등을 무료 혹은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인터넷팀 박현주 기자 p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