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남양공업, "전라도는 안뽑아" 황당 채용 3년전도...남양공업 측 해명 '황당'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4-12-08 07:22:41      수정 : 2014-12-08 08:51:19

 

남양공업, "전라도는 안뽑아" 황당 채용 3년전도...남양공업 측 해명 '황당'

전라도 출신 배제 고용 논란을 일으킨 남양공업이 과거에도 전라도 출신 입사 지원자를 배제한 것으로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채용 공고 사이트에 올라온 남양공업의 채용 공고문이 퍼지며 논란이 일었다. 해당 공고문에는 전라도 지역 출신은 지원할 수 없다는 의미로 '전라도X'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생각하는 호남미래포럼'은 지난 5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자동차 부품 회사인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자에 대한 지역 차별적 공고문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남양공업은 6일 "회사에 재직 중인 전라도 출신 직원의 비율이 9%라는 내용의 증명서류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논란이 된 채용 공고는 채용 대행업체 신입 직원의 실수로 빚어진 것"이라며 "회사의 지역 차별은 없으며, 회사로서도 당혹스러운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 차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근거가 제시됐다.

7일 SNS상에는 '2011년 3월에 작성된 남양공업 면접 후기'라는 제목의 캡처 사진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 사진 속에는 포털사이트 취업 커뮤니티에 올라온 남양공업 면접 관련 문답이 담겨있다.

이 질문에 답변을 남긴 네티즌은 "인력 파견 업체에 전화를 걸었는데 고향이 전라도 어디라고 했더니 파견업체에서 나중에 전화 준다고 해놓고 전화가 안 왔다"며 이 상황이 세 차례 반복되었다고 설명했다. "4번째 파견업체 직원과 이야기하는데 직원이 '전라도 분이시네요' 그러더니 전라도 분은 안 뽑는다는 황당한 소리를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전에 전라도 사람이 어땠는지는 몰라도 전라도라고 전부 같다고 보는 속좁고 옹졸한 마인드"라며 "한심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남양공업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모 채용 사이트에 사실과 다른 채용 공고가 게재되어 기사화 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고 당혹스럽다"며 "회사가 인재를 채용함에 있어 지역 차별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남양공업에 인력을 공급하는 채용대행사의 채용공고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채용공고에서 거론된 특정지역 출신 다수가 남양공업에서 근무 중이다"고 해명했다.

인터넷팀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